닫기
공유
0

글로벌이코노믹

구직자 절반, “나는 흙턴이라도 좋다”

구직자 절반, “나는 흙턴이라도 좋다”

center
극심한 취업난에 내몰린 구직자들은 단순 업무만 하는 이른바 ‘흙턴’이라도 하고 싶어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구직자 2096명을 대상으로 ‘기업 인턴십 참여 의향’을 설문한 결과, 64.9%가 ‘참여하고 싶다’고 응답했다.

특히, 49.6%는 주요 업무가 아닌 심부름 등 잡무를 담당하는 인턴을 뜻하는 ‘흙턴’이라도 지원할 의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유는 ‘취업에 도움이 되는 스펙이라서’(41.7%·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선택했다.

‘회사에 대해 알아보기 위해’(34.1%), ‘실무자와 관계 형성을 위해서’(29.2%), ‘다른 스펙이 부족한 편이라서’(27.3%), ‘채용 때 가산점이 있다면 상관없어서’(24.5%) 등이라고 밝혔다.

한편, 인턴십 참여 경험이 있는 구직자는 16.6%였으며, 이들이 참여한 인턴십 유형은 ‘직무체험형’(66.3%), ‘정규직 전환 가능형’(21.9%), ‘채용전제형’(19%), ‘공채 가산점 부여형’(5.5%) 등으로 나타났다.

인턴십 종료 이후 정규직 전환에 성공한 응답자는 22.5%에 그쳤지만, 인턴십 참여자 중 71.5%가 참여했던 인턴십 경험에 만족하고 있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