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
2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Biz 24] 머스크와 MSC, 현대상선의 얼라이언스 이동에 '울상'

[글로벌-Biz 24] 머스크와 MSC, 현대상선의 얼라이언스 이동에 '울상'

현대상선, 2M 탈퇴로 해운업계 지각변동

center
2017년 디 얼라이언스, 오션 얼라이언스, 2M, 현대상선(HMM)의 아시아~미국 노선 점유율. 사진=한국기업평가
세계 1, 2위 회사의 해운동맹인 2M(머스크와 MSC)이 현대상선의 2M 탈퇴 예정으로 속앓이를 하고 있다.

2M이 그동안 현대상선과 공동으로 이용해온 해운노선이 현대상선의 탈퇴로 이용할 수 없기 때문이다. 2M과 현대상선이 공동 사용해온 노선은 현대상선의 ‘아시아~미국 노선’으로 PN1(태평양 미국북부노선), PN2, PS1(태평양 미국남부노선), PS2, PS3, PS4, PS5 등 총7개 노선이다.

해운 외신매체 시핑워치(ShippingWatch)는 “현대상선과 2M이 공동 이용한 아시아~미국 7개 노선에 대해 내년 4월부터 2M이 이용할 수 없게 됐다”고 20일 보도했다.

그동안 ‘전략적 협력약정’이었던 현대상선과 2M의 관계가 내년 3월 말에 끝나기 때문이다. 현대상선은 하팍로이드(독일), ONE(일본), 양밍(대만) 등으로 구성된 디 얼라이언스(The Alliance)로 거취를 옮겨 2M은 더이상 현대상선의 노선을 이용할 수 없다.

해운업계 관계자는 “현대상선과 2M의 해운동맹은 정식 얼라이언스가 아닌 한 단계 낮은 ‘전략적 협력’”이라며 “현대상선은 2M과 대등한 얼라이언스를 체결하지 않아 불만이 있을 수밖에 없는 상태"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현대상선이 2020~2021년 메가컨테이너를 인수하는 시점에 새로운 얼라이언스를 찾아 거취를 옮기는 것은 당연한 것”이라고 말했다.

외신 매체에 따르면 2M은 내년 4월부터 아시아~미국 노선에 시장 점유율이 크게 줄어들 전망이다. 현대상선이 포함되는 디 얼라이언스가 34~37%를 점유할 것으로 예상되며, 오션 얼라이언스가 34~37% 그리고 2M이 15~16% 순이다.

2M과 현대상선은 2017년 '전략적 협력관계'를 바탕으로 아시아~미국 노선을 23% 점유하며 디 얼라이언스(당시 25%)를 바짝 추격했다. 그러나 내년 4월에는 현대상선이 2M에서 디 얼라이언스로 거취를 옮겨 점유율 격차가 벌어지게 될 것이다.

디 얼라이언스는 현대상선 참여로 9개의 새로운 노선을 확보할 것으로 알려져 있다. 현대상선 관계자는 “현대상선이 디 얼라이언스에서 운영할 노선은 현재 협의 중”이라고 말했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