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자이언츠 양상문 감독 성적 부진 책임 사퇴

감독대행 공필성 수석코치

기사입력 : 2019-07-19 16:41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자진사퇴 의사를 밝힌 양상문 롯데 자이언츠 감독./뉴시스
롯데 자이언츠의 양상문 감독이 9개월 만에 성적 부진의 책임을 지고 사퇴한다.

롯데는 19일 "양상문 감독의 자진사퇴 요청을 수용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양 감독은 2004년 롯데에서 감독으로 데뷔한 후 2005시즌 뒤 팀을 떠났다. 그리고 13년 만인 지난해 10월, 다시 롯데 사령탑에 올랐으나 하지만 한 시즌도 채우지 못하고 지휘봉을 내려놓게 됐다.

올 시즌 롯데의 성적은 처참하다. 지난 5월 22일 이후 10위를 벗어나지 못했다. 팀 타율 9위(0.257), 팀 홈런 공동 7위(59개), 팀 평균자책점 10위(5.18), 팀 실책 1위(75개) 등 어느 하나 기댈 곳이 없다. 34승2무58패 승률 0.370으로 전반기를 마쳤다. 리그 최하위로 1위 SK 와이번스와는 28.5경기 차가 난다.

롯데 관계자에 따르면 양 감독은 17일 KIA 타이거즈와의 경기가 끝난 후 대표 면담을 통해 사임 의사를 밝혔다. 당시 롯데는 KIA에 1-3으로 패하면서 전반기 최하위를 확정했다. 2014년 11월부터 단장을 맡아 온 이윤원 단장은 하루 뒤인 18일 전반기 최종전을 마치고 사퇴의 뜻을 밝혔다.

감독대행은 공필성 수석코치가 맡는다. 롯데 관계자는 "남은 시즌은 감독대행 체재로 치를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 이태준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스포츠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