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금한 이야기Y' 한 치과의 되돌리수 없는 몹쓸짓... “저 병원 같던 환자들 손해배상 청구 하라”

기사입력 : 2019-07-19 16:52 (최종수정 2019-07-19 17:16)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시사인기 프로인 '궁금한 이야기Y'가 충격적인 한 치과의원을 집중 조명했다.

지난 12일 전파를 탄 SBS '궁금한 이야기 Y'는 한 치과의사의 수상한 진료와 진실을 찾기 위한 환자들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지난달에 한 치과병원을 인수한 병원장은 병원에 온 첫 환자를 진료 하던중 충격을 받았다.
김 원장에게 병원을 양도한 추 원장에게 치료를 받아온 환자의 치아 상태가 아무리 생각해도 이상했다.

한 환자는 8개에서 20개의 치아를 뿌리근처까지 뽑은 뒤, 모두 철심을 박고 크라운을 씌우기도 해 놀라움을 주었다.

김원장은 “일반인이 봐도 정말 이상할 정도였다. 대부분 스케일링과 레진 등 간단한 치료만 받아도 되는 치아상태의 환자들에게 과잉진료를 했던 것”이라고 말했다.

누리꾼들은 “의사가 아니라 강도” “저병원 같던 환자들 손해배상 청구 하라”등 반응을 보였다.


온기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16990@g-enews.com

온기동 부장 16990@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