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바의 원조’ 윤시내 아직까지 왜 미혼?... "이상에 맞는 남자가 없고 눈이 높았다"

기사입력 : 2019-07-20 20:29 (최종수정 2019-07-22 11:04)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디바의 원조’로 평가 받는 윤시내가 20일 온라인에서 관심이다.

윤시내는 영화 ‘별들의 고향’의 주제가 ‘나는 열아홉 살이에요’로 데뷔한 후 밴드 신병하와 사계절의 리드 보컬로 잠시 활동했다.

1978년 서울국제가요제 본선에서 이른바 ‘피라미드’ 헤어스타일로 화제를 모으며 ‘공연히‘로 인지도를 쌓기 시작했다.

미8군 출신 가수인 윤시내는 특유의 ‘불꽃 창법’으로 일각에서 ‘디바의 원조’로 평가할 만큼 탁월한 가창력을 지닌 가수였다.

그녀의 2집 앨범인 본작에서 윤시내는 그 어느 앨범보다 뜨겁게 열창하며 탁월한 가창력을 자랑했다.

윤시내는 아직도 미혼인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주변에서 미혼이유는 “전 남자친구와 헤어지기도 했지만, 눈이 너무 높아 기회를 잃었다”고 말했다.


온기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16990@g-enews.com

온기동 부장 16990@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