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Biz 24] 기후변화로 '부익부 빈익빈' 현상 심화

'기후 아파르트헤이트' 시나리오 현실로 나타나

기사입력 : 2019-07-22 13:0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기후변화는 더 이상 미래의 사건이 아니다. 당장 해결하기 위해 행동에 나서야 할 문제다. 우리는 이미 인간이 야기한 기후변화로 인해 온난화를 경험하고 있다.

인류가 본격적으로 시작한 산업화 이전 시기에 비해 섭씨 1.5도가 상승해 많은 문제들이 발생하고 있는 그러한 현장을 경험하고 있다.

그리고 이제 파리 협약에 의해 설정된 섭씨 2도를 낮추어야 하는 절대절명의 길을 걸어가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현재 전개되고 있는 기후 비상 사태는 전 세계에 영향을 미치지만 동등하게 나타나지는 않는다. 동시에 모든 지역에서 그렇게 발생하지 않는다.

지구상의 일부 지역에서는 관리를 통해 온도상승이나 기후변화에 의한 날씨 변화를 막거나 관리할 수 있다. 선진국의 경우다.
그러나 이상기후를 막거나 관리할 수 없는 다른 지역에서는 가뭄, 장기간 계속되는 폭염인 열파(heat wave), 그리고 집중호우와 홍수 등 극심한 날씨에 직면하게 된다.

이러한 기후 충격에서 살아남은 사람들은 지역의 농업과 기반 시설마저 황폐해져 미래를 더욱 취약하게 만든다. 주로 빈곤한 개발도상국의 경우다.

해수면 상승과 연안의 범람은 세계의 최대 빈곤 개도국에서 수백만 달러의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유엔에 따르면 기후 변화로 인해 1억2000만명의 사람들이 굶주림과 이민 중 하나를 선택해야 하기 때문에 향후 10년 내에 빈곤 상태에 빠질 수 있다고 한다.

미국 스탠퍼드 대학의 연구원들은 기후변화로 인해 가난한 국가가 더욱 어려워지면서 국가 간의 불평등이 확대되고 있다고 경고했다.

지난 6월 UN의 세계 빈곤 및 인권 담당 특별 보고관 필립 알스턴 (Philip Alston)은 "부유한 사람들이 폭염, 기아, 홍수 등에서 탈출할 수 있는 비용을 지불할 수 있지만 개발도상국인 경우는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아프리카의 흑인에 대한 차별처럼 소위 '기후 아파르트헤이드(climate apartheid)' 시나리오가 현실로 등장했다.


김형근 글로벌이코노믹 편집위원 hgkim54@g-enews.com

김형근 편집위원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중남미∙아프리카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