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Biz 24] 유럽, 2021년 이용 가능한 전기차 모델 60개에서 214개로 급증

기사입력 : 2019-07-22 13:0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유럽은 오는 2021년까지 이용 가능한 전기차 모델을 60개에서 214개로 크게 늘릴 예정이다. 사진=로이터/뉴스1
오는 2021년이면 유럽에서 이용 가능한 전기차 모델이 60개에서 214개로 늘어날 것이라고 21일(현지 시간) 포브스가 전했다. IHS 자료에 따르면 유럽연합 내 자동차 제조업체들은 현재 전기차 모델 60개에서 2021년에는 214개로 늘어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브뤼셀에 본부를 둔 환경 NGO인 T&E가도 자동차 생산업체들은 CO₂평균 배출량을 줄이기 위해 자동차 모델수가 3년 안에 3배로 늘어날 것이라고 예측했다. T&E의 운송 및 전자 이동성 분석가인 루시앙 마튜는 "우리는 향후 집과 직장에서 전기자동차 충전을 시행할 필요가 있으며 하이브리드 자동차보다 전기자동차를 더 매력적으로 만들기 위해 자동차 세제를 변경해야 한다"고 ㅈ장했다.
전기차의 가장 큰 생산 공장들은 독일, 프랑스, ​​스페인 및 이탈리아가 주도하는 서유럽쪽에 집중되어 있다. 동부에서 슬로바키아는 2025년까지 1인당 전기자동차 수가 가장 많을 것으로 예측되며 그 다음으로 체코와 헝가리가 뒤를 이을 가능성이 높다.

자동차 업계의 일부는 그러나 아직 충전소의 유용성에 대한 불확실성과 배터리의 신뢰성으로 인해 전기자동차 보급이 폭넓게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하지만 배터리 기술이 빠르게 발전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전기차에 대한 전망은 밝다.

16개 대규모 리튬 이온 전지 셀 공장이 2023년까지 유럽에서 확정되거나 확정될 것으로 예상되며 이는 최대 131GWh의 배터리 생산 용량을 제공할 것으로 보인다. 유럽 전역에서 EV 및 고정식 축전지에 필요할 것으로 예상되는 130GWh를 소화하기에 충분할 것으로 전망된다.


김지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ienns@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