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시, 2019년 중앙부처 공모사업 실적 ‘역대급’

기사입력 : 2019-07-22 09:25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전북 익산시는 올해 상반기 중앙부처와 전북도 주관의 공모사업에 농촌신활력플러스사업 등 36개 사업, 국·도비 219억 원을 확보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는 전년도 같은 기간 21건, 61억 원 대비 대폭 증가된 규모로 산업·경제·농업·관광·문화 등의 현안사업 추진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된다.

선정된 주요사업을 살펴보면 산업·일자리 분야에 △도시 새뜰마을사업(42억원),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사업(27억원), △지역골목경제 융복합 상권개발 사업(10억원), △5G기반 실감콘텐츠서비스 개발지원사업(10억원) 등을 투자해 지역 일자리를 창출하고 미래 경제 산업에 대비할 방침이다.

또한 농업·축산 분야에 △농촌신활력플러스사업(70억원), △로컬푸드직매장 지원사업(30억원), △광역축산악취개선사업(11억원), △농촌융복합산업 지역단위 네트워크 구축 지원사업(3억원) 등을 추진해 지역소농 소득 증대는 물론 안전하고 생산적인 농업기반을 조성한다.

문화·관광·체육분야에는 △생활체육시설(장애인체육관) 확충지원사업(95억원), △생활사회기반시설(지방문화원)사업(25억원), △작은도서관 조성사업(14억원), △민관협력 국공립어린이집 지원사업(4억원) 등에서 국비를 확보해 시민의 생활환경 개선 및 편의시설 확충에 힘쓸 계획이다.
공모사업은 다양한 분야에서 사업효과가 큰 만큼 익산시는 올해 추진할 공모사업 목표를 50건, 국·도비 500억 원 이상으로 설정하고 이를 위해 올해 초부터 체계적으로 관리하고 있다.

먼저 초기대응 단계로 매주 간부회의를 통해 중앙부처의 모든 공모사업을 직원들과 공유하고 있다.

또한 시비 부담이 큰 사업은 응모 필요성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하는 자체심사단계를 거쳐 불필요한 예산 소요 및 행정력 낭비를 방지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공모사업에 대한 부서 성과평가를 통해 직원들에게 동기를 부여하고 부서 및 관련기관 간 유기적인 협조체제도 강화하고 있다.

시는 하반기에도 도시재생 뉴딜사업, 가족통합지원센터 건립사업, 농산물 산지유통시설지원사업, 북부권 건강생활지원센터 신축 등 대형 공모사업이 연이어 발표될 예정이어서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특히 전국 낙후지역 500곳에 매년 10조원의 재원을 5년간 투입하는‘도시재생 뉴딜사업’에 대해 익산시는 일찌감치 주요정책과제로 정하고 시청사 일원 등 최대 3개소(총사업비 500억 원) 선정을 목표로 컨설팅, 용역, 협약 등 필요한 행정절차와 사전준비를 진행해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정헌율 시장은“공모사업은 신청기관의 보유여건 뿐만아니라 추진노력에 따라 선정여부가 결정되는 것으로 재정상태가 열악한 기초자치단체에게는 또 하나의 예산확보 방안이다”며“중앙부처 등 공모사업 동향을 사전에 분석해 지역에 필요한 사업을 선별하고 행정력을 집중해 역대 최다확보에 온힘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온기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16990@g-enews.com

온기동 부장 16990@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전국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