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의 본심은 월식과 같아서 언젠가 드러나? '완벽한 타인'... 상상한 모든 예측이 빗나간다

기사입력 : 2019-07-22 10:22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지난해 가을 개봉한 영화 ‘완벽한 타인’이 22일 케이블티브이에서 방송되면서 화제다.

이재규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으며 누적관객수 530만명을 기록했다. 유해진 이서진 염정아 등이 열연을 보였다.

우리 게임 한 번 해볼까? 다들 핸드폰 올려봐

저녁 먹는 동안 오는 모든 걸 공유하는 거야

전화, 문자, 카톡, 이메일 할 것 없이 싹!
오랜만의 커플 모임에서 한 명이 게임을 제안한다.

바로 각자의 핸드폰을 테이블 위에 올려두고

통화 내용부터 문자와 이메일까지 모두 공유하자고 한 것.

흔쾌히 게임을 시작하게 된 이들의 비밀이 핸드폰을 통해 들통나면서

처음 게임을 제안했던 것과는 전혀 다른 상상치 못한 결말로 흘러가는데.

상상한 모든 예측이 빗나간다.

네티즌들은 “서로를 잘 모르기에 함께 살 수 있는 우리들” “사람의 본심은 월식과 같아서 언젠가 드러나는 법”등 반응을 보였다.


온기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16990@g-enews.com

온기동 부장 16990@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