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Biz 24] 홍콩 시위, 스위스 시계 제조업체에 '불똥'

기사입력 : 2019-07-22 11:02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홍콩의 민주화 시위가 먼 유럽의 시계 강국 스위스에 의외의 '피해'를 안겨주고 있다. 자료=글로벌이코노믹
홍콩에서 장기화·대형화 되고 있는 시위가 멀리 떨어진 외국 기업에 피해를 주고 있다. 홍콩 시위의 불똥이 스위스 시계 제조 업체에 떨어진 것이다.

오메가, 브레게, 스와치, 티쏘와 같은 최고급 브랜드를 소유한 '스와치그룹(Swatch Group)'은 지난주 상반기 매출과 이익이 크게 감소했다고 발표했다. 스와치의 상반기 순이익은 11% 이상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스와치는 상반기 결산에서 매출이 줄어든 지역을 상세히 밝히지는 않았다. 그런데 전문가들 사이에서 실적 둔화의 가장 큰 이유로 홍콩 시위가 지목됐다. 스위스 시계 메이커에게 홍콩은 중국 소비자를 향한 입구로서 가장 큰 수출 시장이기 때문이다.

실제 스위스 시계산업협회에 따르면 이 기간 내 홍콩의 수출이 대폭 감소했으며, 홍콩 방문객이 줄어들면서 매출 또한 크게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리고 계속되는 홍콩 시위의 영향은 스와치뿐만 아니라 대다수 시계 제조업체의 실적 악화와 직접 관련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카르티에와 반클리프 앤 아펠 같은 브랜드를 보유한 스위스 명품 '리셰몽' 또한 지난 18일 발표한 2분기(4∼6월) 실적에서 홍콩 시위의 영향으로 시계 판매가 현저히 줄어들었다고 지적했다.

이 때문에 홍콩은 6월 세계 최대의 스위스 시계 수입국이라는 타이틀을 미국에 내줬다. 홍콩의 민주화 시위가 먼 유럽의 시계 강국 스위스에 의외의 피해를 안겨준 셈이다.


김길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gskim@g-enews.com

김길수 기자 gskim@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중국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