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스포츠 24] 레알 가레스 베일 중국 이적설…성사 땐 연봉 764억 원 세계최고 대우 전망

기사입력 : 2019-07-23 00:05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레알 마드리드로부터 타 클럽으로의 이적에 가까워지고 있다는 것이 지단 감독의 입으로 확인된 웨일스 대표 FW 가레스 베일(사진)의 중국 이적 가능성도 제기되면서 세계 최고액 연봉이 제시되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마드리드 지네딘 지단 감독은 현지시간 20일 미국에서 열린 바이에른 뮌헨 전에 결장한 베일에 대해 “이적지가 될 클럽과 협상을 벌이고 있다”라고 발언하며 조기 이적결정을 바라는 태도를 보였다,

프리미어리그 복귀 등도 소문난 베일이지만 이적지가 중국이 될 가능성도 제기된다. 영국과 스페인 언론에 따르면 중국 슈퍼리그(CSL)의 베이징 궈안과 장쑤 쑤닝의 2클럽이 영입에 대한 관심을 보이고 있다고 한다.

영국 일간지 ‘텔레그래프’는 베이징 궈안은 베일이 마드리드에서 받는 보수와 동액 또는 그 이상을 보장받을 수 있는 유일한 클럽이라고 보도했다. 이 신문은 주급 60만 파운드(약 8억 8,100만 원)로 연봉으로 환산하면 약 436억6,160만 원이 되지만, 스페인 언론은 연봉 1,700만유로(약 224억6,363만 원)가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하지만 영국 ‘미러’지에 따르면 베이징 궈안이 베일에 제시하는 보수는 주급 100만 파운드(약 14억6,834만 원)에 달한다고 한다. 이를 연봉으로 환산 땐 764억 원 가까이 되는 금액이며, 이 조건의 계약이 성립하면 베일은 축구계 연봉 최고선수가 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김경수 글로벌이코노믹 편집위원 ggs077@g-enews.com

김경수 편집위원(데스크) ggs077@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해외스포츠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