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도 정의선 수석부회장에 ‘힘’…상반기 영업익 71%↑

기사입력 : 2019-07-23 11:29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현대자동차에 이어 기아자동차도 정의선 현대자동차 수석부회장의 경영에 힘을 보탰다.

기아차는 올해 상반기 매출 26조9510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1.2% 증가했다고 23일 밝혔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1조1277억원, 1조1545억원으로 71.3%, 51.1% 급증했다.

center
기아차가 올해 상반기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이 각각 1조1277억원, 1조1545억원으로 71.3%, 51.1% 급증했다. 기아차 엠블럼. 사진=정수남 기자
기아차의 상반기 판매는 전년 동기보다 2.4% 감소한 135만2629대를 기록했다. 다만, 부가가치가 높은 모델 판매 증가와 함께 1분기에 통상임금 충당금 환입, 원화 약세에 따른 수출 실적이 개선 등으로 큰 폭으로 실적이 개선됐다고 기아차는 설명했다.
실제 기아차는 북미 시장에 대형 SUV 텔루라이드를 출시하고 매달 5000대 이상 판매하면서 수익성을 확대했다. 올 상반기 기아차는 북미에서 전년 동기대비 2.3% 증가한 38만3192대를 팔았다.

이밖에 유럽에서는 신차 씨드 등의 선전으로 판매량이 전년 동기대비 1% 증가한 27만391대로 집계됐다. 러시아와 중남미 등에서도 기아차(31만1704대, 2.7%↑ ) 강세를 보였지만, 중국에서는 16.4% 감소한 14만4472대를 판매했다.

기아차 관계자는 “하반기 미·중 무역분쟁에 따른 경기 둔화와 투자심리 위축, 신흥국 경기 부진 등 어려운 여건이 지속될 것”이라며 “수익성 높은 SUV를 앞세워 실적 개선 흐름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현대차 역시 상반기 영업이익이 2조626억원으로 전년 동기(1조6321억 원)보다 26.4%(4305억원) 크게 상승했다.

한편, 정의선 수석부회장은 지난해 하반기 현대차 공동대표에 오르면서 경영 전면에 나섰다. 정 수석 부회장은 2005년부터 2009년까지 기아차 사장을 지내면서 디자인 경영으로 회사의 큰 성장을 견인했다.


정수남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erec@g-enews.com

정수남 기자 perec@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