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국민은행, 사회공헌활동비 규모 은행권 1위

기사입력 : 2019-07-23 15:45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국민은행은 지난해 사회공헌활동비로 약 1903억 원을 지출하며 은행권 1위를 차지했다. 자료=은행연합회
KB국민은행이 2018년 은행권 사회공헌활동비 규모에서 가장 많은 지출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은행연합회가 발표한 ‘2018 은행 사회공헌활동 보고서’에 따르면, 국민은행의 사회공헌활동 총금액은 1903억 원으로 은행 중 1위를 차지했다. 은행권 전체 사회공활동 금액은 9905억 원으로 2017년 보다 2492억 원 증가했다. 시중은행들의 사회공헌활동이 늘면서 전체 규모가 커진 것으로 분석된다.

국민은행에 이어 2위를 차지한 신한은행은 1510억 원을 지출했으며 지난해 1위 농협은행은 1478억 원으로 3위에 머물렀다.

국민은행은 청소년을 위한 학습, 진로, 디지털 분야 멘토링, 글로벌 사회공헌 활동과 다문화지원사업, 미세먼지 문제 해결 등 환경 관련 사업 등 사회공헌활동을 펼치고 있다.

학습 멘토링은 교육기회가 부족한 저소득·다문화 청소년들에게 학습을 지원하고, 진로 멘토링은 다양한 직업 체험 프로그램을 통해 청소년들에게 올바른 진로선택의 기회를 제공하는 프로그램이다. 디지털 멘토링은 창의력 있는 인재양성을 위해 찾아가는 코딩교육과 소프트웨어경진대회를 열고 공부방 만들기, 학습공간 조성, 작은도서관 조성 등 청소년들의 학습 환경 개선 지원사업도 지속하고 있다.

또한 2015년부터 건강관리에 취약한 외국인 근로자들의 건강을 돌보기 위해 무료 의료봉사를 하고 있으며 캄보디아 심장병 의료지원 사업을 통해 2018년 말까지 76명의 심장병 어린이들이 수술을 받아 새 생명을 얻었다. 캄보디아 현지에는 ‘KB국민은행 헤브론심장센터’를 건립해 지원하고 있다.

아울러 2018년 6월 정부·민간기업·시민단체의 공동노력을 통해 미세먼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KB국민은행-환경부환경재단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같은 해 12월 기후변화 대응과 미세먼지 발원지 관리를 통한 근본적인 문제 해결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KB국민은행-KOICA-(사)푸른아시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와 함께 미세먼지 정보를 제공하는 미세먼지신호등 설치 사업, 취약계층 공기청정기 보급지원, 황사마스크 지원 사업뿐 아니라 친환경 생활 유도 수신상품 개발도 힘쓰고 있다.

KB국민은행 관계자는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통해 청소년들이 미래의 꿈을 키워나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면서 "국민의 행복과 더 나은 세상을 만들어가는‘세상을 바꾸는 금융’을 더욱 폭넓게 실천하여 사회공헌 1등 은행의 역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백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si@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금융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