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민금융진흥원-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소상공인·자영업자 재기 지원 위해 손잡아

기사입력 : 2019-07-23 18:04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이계문 서민금융진흥원 원장 겸 신용회복위원회 위원장(왼쪽)과 조봉환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이사장이 23일 서울 중구에 위치한 서민금융진흥원 대회의실에서 ‘소상공인·자영업자의 재기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 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서민금융진흥원)
서민금융진흥원·신용회복위원회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은 23일 서울 중구 서민금융진흥원 대회의실에서 이계문 서민금융진흥원장 겸 신용회복위원장, 조봉환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이사장 등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소상공인·자영업자 재기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으로 서금원과 신복위는 서민금융 이용자 중 취업을 희망하는 자영업자를 진흥공단의 희망리턴패키지로 연계해 자영업자의 취업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또 진흥공단 이용자가 금융지원과 채무조정 지원이 필요한 경우 ‘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로 연계해 맞춤형 서민금융상담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밖에도 세 기관은 ▲진흥공단의 상권정보시스템을 활용한 자영업컨설팅 서비스 제공 등 상호 업무 협력에 관한 사항 ▲소상공인·자영업자 지원사업과 제반 서민금융 지원제도의 공동 홍보에 관한 사항 ▲기타 소상공인·자영업자의 재기 지원을 위해 필요하다고 인정되는 사항 등에도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이계문 원장은 “경기 침체와 가계 부채 증가 등으로 영세자영업자들의 부담이 가중되고 있다”면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위한 금융지원, 재취업지원 등을 효과적으로 제공할 수 있도록 세 기관이 힘을 모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원장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소상공인·자영업자들이 취업·금융·채무조정 등 각 기관의 서비스 접근성이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조봉환 이사장은 “준비된 창업만큼이나 필요한 것이 안정적인 재기 지원”이라면서 “우리 소상공인들의 생업 안전망을 견고히 하자는데 뜻을 함께 한 이번 협약은 전문기관 간 소상공인의 재기를 효과적으로 지원하는 협업 시스템을 구축했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


이효정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hj@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금융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