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회삿돈 10억 유용한 직원 적발

기사입력 : 2019-07-23 17:55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신한카드 로고. 사진=신한카드
신한카드 직원이 10억 원 규모의 회삿돈을 사적으로 유용하는 배임 사건이 발생해 논란이 일고 있다.

23일 신한카드에 따르면 회사는 내부 감사를 통해 최근 신용관리본부 소속 대리 A씨가 회사 물품을 구입하는데 사용하는 구매카드를 사적으로 써왔다는 사실을 적발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가 그동안 유용한 금액은 10억원 규모로, 적어도 수개월 이상 회삿돈을 빼돌린 것으로 보인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해당 직원의 배임 행위를 적발했다"면서 "고객에게 피해가 가는 사건이 아니기 때문에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징계는 받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경찰에 사건을 인계했다"고 말했다.


이효정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hj@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금융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