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산강유역환경청, 의료폐기물처리업체 특별점검

22~31일, 전수점검…위반사항 적발 시 영업정지, 고발 등 강력 행정조치 예고

기사입력 : 2019-07-23 18:21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영산강유역환경청(청장 김상훈)은 지난 22일부터 31일까지 관내 의료폐기물 처리업체 17개소에 대해 특별점검을 실시한다. /영산강유역환경청=제공
영산강유역환경청(청장 김상훈)은 지난 22일부터 31일까지 관내 의료폐기물 처리업체 17개소에 대해 특별점검을 실시한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특별점검은 전국단위로 운송‧처리되는 의료폐기물의 사업장 적정 관리여부 감독을 목적으로 추진한다.

이에 앞서 최근 대구 소재 의료폐기물 소각업체(A환경)의 불법 행위로 A환경에 의료폐기물을 운반하던 영산강청, 대구청, 낙동강청 관내 의료폐기물 수집‧운반업체가 미승인 보관 장소에 불법보관 등에 따라 행정처분을 받은 바 있다.

중점 점검사항은 ▲불법 재위탁 및 승인받은 장소 외 보관 ▲처분능력을 초과한 수탁 ▲시설장비 및 기술능력 유지 ▲보관창고 등의 적정 관리(의료폐기물의 보관량, 보관기간 초과, 정기 소독여부)여부 등 폐기물처리업자가 지켜야할 처리기준 및 준수사항이다.

이번 점검에서 적발된 의료폐기물 처리업체는 폐기물조치명령 후 영업정치, 고발 등 행정처분할 예정이다.

영산강유역환경청 관계자는 “최근 의료폐기물 불법보관 등 대국민 우려가 큰 상황에서 의료폐기물 전수점검은 사업장에 경각심을 갖게 하고 시설의 적정운영 도모로 국민생활환경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허광욱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kw8913@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전국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