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Biz 24] 피터 나바로 "연준이 미 경제성장 최대 장애물" 비난

공유
0


[글로벌-Biz 24] 피터 나바로 "연준이 미 경제성장 최대 장애물" 비난

center
피터 나바로 백악관 우역제조업 정책국장은 연방준비제도이사회를 미 경제성장의 최대 장애물이라고 비난했다.
피터 나바로 미국 백악관 무역제조업 정책국장은 "미국경제의 강력한 성장에 대한 유일하고 가장 큰 장애물은 관세가 아닌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라고 주장했다.

중국과의 관세전쟁을 이끌고 있는 강경파로 알려진 나바로 국장은 지난 4일(현지시간) '폭스뉴스선데이'에 출연해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이 무역 긴장을 탓하는 것은 역설적"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나바로 국장은 "파월 의장은 (작년에) 기준 금리를 1%포인트 올리고 양적 긴축 정책을 펼쳐 우리의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을 낮춘 책임이 있다"고 비판했다.

파월 의장은 지난달 말 기준금리를 0.25%P 낮추면서 그 근거로 중국과의 무역 갈등을 여러 차례 언급했다.

미국 금융 당국의 이번 금리 인하는 무역 전쟁이 미 경제에 미칠 악영향을 완화하는 차원에서 많은 전문가들이 예상한 조치다.

파월 의장은 그러나 이번 조치로 장기적인 금리 인하 사이클이 시작된 건 아니라고 밝혔다.

그동안 금리 인하를 꺼려온 연준의 정책 기조에 노골적으로 불만을 드러냈던 트럼프 대통령은 파월 의장의 이 발언에 대해 "기대를 저버렸다"며 또 다시 비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시장이 파월 의장과 연준에서 듣고 싶었던 말은 이것(금리 인하)이 중국과 유럽연합(EU), 그리고 다른 국가들과 보조를 맞추기 위해 장기적이고 공격적인 금리 인하 사이클의 시작이라는 것이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환용 글로벌이코노믹 편집위원 khy0311@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