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모닝 베트남] 베트남, 창업·폐업 모두 증가세↑

창업이 폐업보다 더 많은 건전한 기업구조 형성

기사입력 : 2019-08-08 13:21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세계은행에 따르면 2018년 한해 동안 폐업한 베트남 기업은 10만7000여개 업체로 2017년 7만3000여개에서 약 46%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2019년 1~5월에는 전년 동기 대비 18.3% 증가한 2만4000개의 기업이 폐업하는 등 폐업하는 기업 수는 계속해서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세계은행은 베트남 상공회의소의 조사 결과를 인용해 ▲적절한 시장 발굴의 어려움 ▲ 베트남 기업과 제품의 낮은 경쟁력 ▲ 미흡한 금융 접근성 ▲ 부족한 인적자원 등을 폐업 증가의 주요 원인으로 꼽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신규 등록하는 기업의 수가 2013년 이후 폐업하는 기업의 수보다 지속적으로 많았다.
창업한 기업의 수는 2017년 12만7000개, 2018년 13만1000개, 2019년(1~5월) 5만4000개로 폐업 건수를 크게 웃돌고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세계은행은 베트남의 민간 부문을 활성화하기 위해서는 중소기업의 성장을 돕는 정책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중소기업은 베트남의 약 50만개 기업 중 98%를 차지하는 등 베트남 민간 부문을 주도하고 있으나 효율성이 다소 떨어진다는 문제가 있다.

베트남 중소기업의 특징은 규모가 작고 소규모 소매업, 단순 제조업 등 생산성이 낮은 업종에서 운영되고 있으며 수출경쟁력이 떨어진다는 단점이 있다.

세계은행은 정부가 모든 기업이 공정한 경쟁을 할 수 있는 사업 환경을 조성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정부가 직접적으로 경제에 개입하는 것보다 공정한 경쟁의 장을 마련하고 지원하는 역할에 집중할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김형근 글로벌이코노믹 편집위원 hgkim54@g-enews.com

김형근 편집위원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