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
0

글로벌이코노믹

건드리지 말 것을 건드린 ‘DHC’, 퇴출되나?…DHC 제품 판매 중단 '확산'

건드리지 말 것을 건드린 ‘DHC’, 퇴출되나?…DHC 제품 판매 중단 '확산'

전속모델 정유미, DHC에 계약 파기 요청

center
‘혐한 방송’으로 도마에 오른 일본 화장품 업체 ‘DHC’가 한국 시장에서 쫓겨날 위기에 놓였다. 사진=DHC

‘혐한 방송’으로 도마에 오른 일본 화장품 업체 ‘DHC’가 대형 유통기업들로부터 퇴출당하는 등 한국 시장에서 쫓겨날 위기에 놓였다.

DHC 사태는 지난 10일 자사의 유튜브채널 ‘DHC테레비’의 시사 프로그램 ‘도라노몬 뉴스’ 출연자들이 혐한 발언을 하며 시작됐다. 한 출연자는 “조센징들은 한문을 썼는데 일본인이 한글을 통일시켜 지금의 한글이 됐다”고 말해 우리 국민들의 공분을 샀다.

여기에 12일 아오야먀 시게하루 일본 자민당 의원은 DHC테레비에 출연해 “1951년부터 한국이 독도를 멋대로 자기네 것으로 해버렸다. 위안부 문제도, 레이더 발사 문제도, 일본이 싸움을 건 적은 한 번도 없다”며 이번 사태를 더 키웠다.

이에 우리 국민이 DHC코리아와 본사 공식 SNS에 사과를 요구하는 글을 올렸지만 DHC 측은 사과 대신 해당 계정의 댓글을 비활성화하는 조치를 취해 문제를 키웠다.

논란이 확대되자 우리 유통 업체들이 직접 나서게 됐다. 롯데닷컴과 쿠팡은 13일부터 DHC 제품을 잠정 판매 중단하기로 했다. 롯데닷컴은 온라인에서 판매하던 제품을 내렸고, 쿠팡은 로켓배송 제품을 순차적으로 내리고 있다.

앞서 CJ올리브네트웍스의 헬스&뷰티 스토어 ‘올리브영’과 롯데의 ‘롭스’, GS리테일의 ‘랄라블라’는 12일부터 자사 온라인몰에서 DHC 제품이 검색되지 않게 설정했다.

또 오프라인 매장에선 DHC 상품 판매를 중단하거나 전시된 진열 위치를 뒤쪽으로 옮겼다. 올리브영은 오프라인 매장에서 DHC 제품 진열을 눈에 잘 띄지 않는 뒤쪽으로 변경하거나 일부 매장에서는 DHC 제품을 아예 판매하지 않고 있다.

랄라블라도 150여 개 직영점에서 DHC제품 진열을 뒤쪽으로 변경한 후 지난 12일부터 DHC 제품 발주를 중단하기로 결정했다. 롭스는 역시 매장에서 해당 업체의 제품을 전면 판매 중단했다.

이와 함께 DHC 모델인 배우 정유미는 모델 활동 중단을 선언했다. 정유미의 소속사 에이스팩토리는 12일 초상권 사용 철회와 모델 활동 중단을 요청하는 공식 입장을 밝혔다. 이미 정유미 SNS 내 DHC 관련 게시물도 삭제했다.

게다가 DHC코리아가 SNS 계정의 댓글 기능을 차단해 비난을 자처했다.

이런 움직임에 우리 국민 역시 힘을 보태고 있다. 서경덕 성신여자대학교 교수가 지난 11일 자신의 SNS에서 ‘#잘가요DHC 해시태그 캠페인을 펼치자’고 올리자 ‘좋아요’가 늘어나면서 이 해시태그가 다양하게 퍼져나가고 있다. 트위터에서도 비슷한 양상이다.

이와 관련해 DHC코리아는 13일 공식 입장을 밝혔다. 이들은 “해당 방송은 DHC코리아와 무관하게 본사의 자회사가 운영하는 채널로, DHC코리아는 문제가 된 출연진의 모든 발언에 대해 동의하지 않으며, 반대의 입장으로 이 문제를 대처할 것이다”며 “금일부터 SNS 계정의 댓글 차단을 해제했다”고 입장문을 발표했다.


최수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chsj9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