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스포츠 24] PSG 상품 숍에서 사라진 네이마르 유니폼…확실해진 퇴단 이적지는 어디?

기사입력 : 2019-08-14 00:12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파리 생제르맹의 상품 숍에서 유니폼이 흔적도 없이 사라지면서 퇴단이 임박한 것으로 보이는 네이마르.


현지시간 12일 브라질 언론 ‘UOL Esporte’ 등 언론들은 파리 생제르맹의 오피셜 상품 숍에서 거취문제로 흔들리고 있는 네이마르의 유니폼이 사라졌다는 보도를 했다.

지금 바로 네이마르는 소동의 와중에 있다. 지난달 코파 아메리카가 끝난 뒤 예정된 파리 생제르망의 팀 훈련에 뒤늦게 합류한 브라질 공격수는 공개적으로 반항적인 태도를 보였고, 수면 아래에서 탈퇴협상을 시작하는 등 분방한 행보가 두드러지고 있다.

네이마르의 눈에 거슬리는 행태에 염증을 느낀 파리 생제르맹 측도 그동안 완강히 거절해 온 퇴단협상을 마침내 용인한 것으로 보인다. 나세르 알 켈라이피 회장이 방출에 적극적인 자세를 보이고 있다고 보도되면서 이달 10일에는 레오나르도 SD가 “논의는 진행되고 있다. 아직 합의는 아니지만 어떻게 되는지 보자”며 다른 클럽의 제안을 수락했음을 밝혔다.

네이마르의 퇴단 움직임을 급격히 앞당긴 파리 생제르맹. 굿즈 샵에 네이마르 유니폼을 안 둔다는 것은 클럽의 의도에서 나온 것일지도 모른다. 점내의 모습을 촬영한 동영상 첨부로 기사를 게재한 ‘UOL Esporte’에 의하면 “음바페나 마르키뇨스 등 인기선수들의 셔츠는 눈에 띄었지만 네이마르의 셔츠는 흔적도 없이 사라졌다”고 보도했다.

현지 보도에 따르면 네이마르에 레알 마드리드와 바르셀로나가 깊은 관심을 보이고 있으며 이들 양 강 중 하나가 올여름 이적시장의 최대 보물을 손에 넣을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과연 네이마르는 어디에 새 둥지를 틀 것인가. 어쨌든 이 시대를 대표하는 이적이 되는 것이 틀림없는 교섭의 행방에 주목하고 싶다.


김경수 글로벌이코노믹 편집위원 ggs077@g-enews.com

김경수 편집위원(데스크) ggs077@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해외스포츠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