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손해보험사 실적 급감… 메리츠화재만 웃었다

공유
0


손해보험사 실적 급감… 메리츠화재만 웃었다

실적감소 이유는 자동차보험 손해율 상승때문

center
자동차보험과 실손보험의 손해율이 상승하면서 올해 상반기 손해보험사들의 실적이 일제히 곤두박질친 가운데 메리츠화재의 나홀로 선방에 업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14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삼성화재, 현대해상, DB손해보험, KB손해보험, 한화손해보험 등 주요 손보사의 실적이 급감했다.

삼성화재의 상반기 당기순이익은 4261억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6656억 원)보다 36% 감소했다. 매출액(원수보험료)은 9조1380억 원에서 9조3323억 원으로 2.1% 늘었으나 영업이익은 9446억 원에서 6148억 원으로 34.9% 줄었다.

다른 손보사들도 실적이 악화됐다.

현대해상의 상반기 당기순이익은 지난해(2565억 원)에 비해 36.1% 줄어든 1639억 원을 기록했다. 매출액은 6조5907억 원으로 2.1% 증가했지만 영업이익은 2519억 원으로 30.6% 감소했다.

DB손보의 당기순이익은 3001억 원에서 2063억 원으로 31.3%, KB손보는 1881억 원에서 1662억 원으로 11.6% 줄었다. 한화손보의 당기순이익은 819억 원에서 141억 원으로 82.8% 급감했다.

손보업계는 순익 감소 이유에 대해 자동차보험 손해율 상승 때문이라고 입을 모았다. 손해율은 고객으로부터 받은 보험료 대비 지급한 보험금 비율로 자동차보험의 적정 손해율은 77~78% 수준이다.

6개 손보사의 올해 상반기 평균 자동차보험 손해율은 87%로 1년 전보다 6%포인트 상승했다.

당기순이익이 가장 많이 줄어든 한화손보의 자동차보험 손해율은 82.1%에서 90.6%로 8.5%포인트 올랐다.

현대해상은 80%에서 86.4%로 6.4%포인트, 삼성화재는 81%에서 87%로 6%포인트 상승했다. DB손보와 KB손보는 4% 오른 86.6%로 집계됐다.

반면 자동차보험 비중이 적고 인보험 판매에 주력해 온 메리츠화재는 실적 악화를 피해갔다. 메리츠화재의 당기순이익은 1361억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1320억 원)보다 3.1%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1880억 원, 매출액은 3조8592억 원으로 각각 2.4%, 11.9% 늘었다. 특히 장기 인보장 신계약 매출이 780억 원으로 1년 전보다 32.9% 성장했다.

메리츠화재의 자동차보험 수입보험료 비중은 지난해 11.1%에서 올해 8.2%까지 줄었다. 자동차보험 시장 점유율도 2015년 5.1%에서 현재 4% 초중반대까지 줄었다. 이 덕분에 메리츠화재의 전체 손해율은 2017년 80.4%, 2018년 79.3%에 이어 올해 78.4% 하락할 것으로 전망된다. 상반기 자동차보험 손해율도 주요 손보사 중 가장 낮은 84.7%를 기록했다.

메리츠화재 관계자는 “집중했던 장기인보험의 실적이 크게 늘었고 자산운용이익률도 5%대로 타사보다 투자이익이 높아 보험업권이 전체적으로 어려운 상황에서도 선전할 수 있었다”면서 “자동차보험 언더라이팅(인수심사)을 강화해서 손해율을 낮춘 것도 영향을 미쳤다”고 말했다.


이보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br0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