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
0

글로벌이코노믹

바디프랜드, 광복절 맞아 '8·15 보상 운동' 이벤트 전개

바디프랜드, 광복절 맞아 '8·15 보상 운동' 이벤트 전개

center
바디프랜드가 광복절을 맞아 일제 안마의자 보상 판매 이벤트를 전개한다. 사진=바디프랜드
바디프랜드(대표 박상현)가 광복절을 맞아 일제 안마의자 보상 판매를 실시한다.

바디프랜드는 오는 31일까지 일본 브랜드 안마의자를 쓰고 있는 고객이 바디프랜드 제품을 렌털하거나 구매할 경우 가격 할인 등의 혜택을 제공하는 '8·15 보상 운동' 이벤트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광복 74주년을 기념해 국산 제품의 우수성을 알리는 동시에 항일(抗日, 일본에 항거), 극일(克日, 일본을 실력으로 극복), 승일(勝日, 일본에 승리)이라는 기치로 일본 브랜드를 이겨내고 세계 시장 1위에 오른 쾌거를 알리고자 이번 이벤트를 마련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이벤트는 바디프랜드의 전국 직영전시장과 백화점 매장, 온라인 등에서 만날 수 있다. 또 보상 판매 혜택은 렌털이나 구매하는 모델에 따라 3가지로 나뉜다.

먼저 이탈리아 슈퍼카 브랜드 오토모빌리 람보르기니와 함께 세계 최초로 출시한 '람보르기니 안마의자(모델명 LBF-750)'를 구매하면 815만 원의 보상을 받을 수 있고 렌털 때에도 구매에 상응하는 혜택이 제공된다.

'파라오SⅡ COOL'과 '파라오SⅡ' 그리고 '파라오Ⅱ COOL' 등을 구매하면 81만5000원을 보상 지원한다. 렌털 때에는 보상 지원금으로 81만5000원의 백화점상품권(모바일)을 받게 된다. 여기에 월 렌털료 10만 원 미만(39개월 약정 기준)의 안마의자 '아제라'와 '엘리자베스' 등을 구매할 경우 8.15% 할인 혜택이 주어지며 렌털할 경우에는 마지막 3회분 월 렌털료가 면제된다.

바디프랜드 관계자는 "바디프랜드는 현재 시장 선발주자였던 일본 브랜드를 제치고 안마의장 국내외 시장에서 1위에 올랐다"며 "이번 이벤트로 바디프랜드 안마의자와 일본 제품 사이의 현격한 차이를 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황재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oul3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