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
0

글로벌이코노믹

이 총리 “일본 수출규제 없더라도 소재·부품·장비 산업 강화 길 가야”

이 총리 “일본 수출규제 없더라도 소재·부품·장비 산업 강화 길 가야”

한국기계연구원 방문… "특정국 과잉의존 위험 실감"

center
14일 오전 한국기계연구원에서 열린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강화를 위한 간담회에 참석한 이낙연 국무총리와 허태정 시장이 기계연 관계자로부터 설명을 듣고 있다./뉴시스
이낙연 국무총리는 14일 "소재·부품·장비 산업 강화는 일본의 경제보복이 없었더라도 가야 할 길"이라고 강조했다.

이 총리는 14일 대전 유성구에 있는 한국기계연구원을 방문한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 총리는 박천홍 한국기계연구원장으로부터 기계연구원의 연구 현황과 장비산업 육성을 위한 계획에 대한 설명을 듣고, 참석자들과 장비기술 국산화 등 경쟁력 강화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 총리는 "특정 국가에 지나치게 의존하는 과잉의존의 위험성을 다시 실감하는 그런 때"라며 "소재·부품·장비 같은 핵심분야의 수입에 국한되는 이야기가 아니고, 수출이나 관광도 특정 국가에 지나치게 의존하면 언젠가는 그것이 위험으로 돌아온다는 것은 우리의 상식일 것"이라고 밝혔다.

이 총리는 소재·부품·장비 강화 정책의 지속성을 강조하며 "소재부품특별법을 전면적으로 개정하겠다"며 "소재부품산업육성특별법 같은 식으로 법의 이름도 바꾸고 내용도 항구적 지속성을 갖도록 바꿀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그런 노력이 계속되도록 하기 위해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육성을 위한 재원을 일반예산보다는 특별회계, 기금 방식으로 확보하는 방안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