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
0

글로벌이코노믹

고 조양호 회장, 한진그룹 퇴직금 647억

고 조양호 회장, 한진그룹 퇴직금 647억

center


지난 4월 별세한 고 조양호 전 한진그룹 회장이 대한항공, 진에어, 한국공항, (주)한진, 한진칼 등 계열회사로부터 647억 원의 퇴직금을 수령한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대한항공의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조 전 회장의 퇴직금은 494억5466만4390원이다.

급여는 14억2668만8267원이며, 상여금으로 1억7215만 원이 지급됐다.

퇴직소득은 472억2205만4770원이며 기타 근로소득은 22억3260억9620원이다.

기타 근로소득은 근로소득지급명세서 상 임원 퇴직소득금액 한도초과액으로, 퇴직금에 포함된다.

대한항공에 따르면 퇴직금은 임원퇴직금지급규정에 따라 퇴임 당시 월평균보수, 직위별 지급률(6개월)과 근무기간 39.5년을 고려해 지급됐다.

퇴직금과 급여, 상여금 등을 모두 더한 조 전 회장의 보수 총액은 510억5350만2657원이다.

조 전 회장은 진에어에서는 10억3100만 원의 퇴직금을 수령했다. 근로소득은 9억2400만 원이며 보수 총액은 19억5500만 원이다.

한국공항에서는 과거에 한 차례 퇴직금을 중간 정산했기 때문에 11억3513만8360원의 근로소득만 수령했다.

(주)한진에서는 근로소득 5억3500만 원, 퇴직소득 97억4000만 원을 수령했다. 보수 총액은 102억8000만 원이다.

한진칼에서는 근로소득 12억6100만 원, 퇴직소득 45억1500만 원으로 57억7600만원의 보수 총액을 수령했다.

한진그룹 계열회사로부터 수령한 퇴직금의 합산은 647억5000만 원이다. 합산 보수총액은 702억 원이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