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
1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이슈 24] 홍콩 주말 대규모 반정부시위 계획…중국 무장병력 접경지역 대기 ‘일촉즉발’

[글로벌-이슈 24] 홍콩 주말 대규모 반정부시위 계획…중국 무장병력 접경지역 대기 ‘일촉즉발’

center
사진은 중국의 무장병력이 집결해 대기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선전(深玔)의 한 경기장 모습.


홍콩에서 중국본토로 혐의자 인도를 가능하게 하는 ‘범죄인 인도’ 조례개정안에 대한 항의시위와 관련 홍콩법원은 14일 시위대의 농성이 계속되고 있는 홍콩국제공항 사용방해를 금지하는 임시명령을 내렸다. 한편 중국은 홍콩에 인접한 광둥성 선전(深玔)에 무장병력을 집결시키고 있어 시위 무력진압을 향한 움직임이 아니냐는 우려가 고조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중국 관제 미디어들은 미국 등이 데모의 ‘배후’라고 비난하고 나서 홍콩정세가 미·중 갈등의 새로운 불씨가 되고 있다.

홍콩 국제공항에서는 14일 오후 출국장 로비의 시위대가 내쫓아 지고 공항업무가 대체로 재개됐다. 당국이 허가한 입국장 로비의 일부에서는 100명 안팎이 농성을 계속 이어갔다. 홍콩의 대학 3년 남학생(22)은 “어제 밤의 충돌이나 법원명령에 따라 자신의 장래에 대한 영향을 두려워하는 사람들이 이탈하고 있다”라고 인정하면서도 많은 참여자는 18일로 예정된 대규모시위에 “힘을 기울일 것”이라고 지적했다. 중국 군부대가 홍콩 인근에 집결돼 있다는 첩보에 대해 남학생은 “만약 정말로 군이 진입한다면 다른 선택사항도 포함해 모두와 진퇴를 같이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3일 트위터를 통해 “미국 정보기관에 따르면 중국정부는 홍콩과의 접경지역에 부대를 이동시키고 있다”고 말하고 중국 측의 움직임을 견제하는 동시에 모든 당사자들에게 냉정한 행동을 요구했다. 트럼프는 기자단에게 “홍콩은 매우 어려운 상황”이라고 전제하고 “자유를 위해 중국을 포함한 모든 관계자들이 사태가 잘 해결되도록 노력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중국 측은 미국이 홍콩시위를 지원하고 있다고 비난하고 있다. 관제언론의 하나인 중국 국제방송국은 14일 미국 등 외부세력이 내정에 간섭하면서 “홍콩의 혼란을 더욱 부추기고 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방미 중인 중국의 외교수장 양제츠(杨洁篪) 공산당 정치국원은 13일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회담을 가졌다. 자세한 것은 밝혀지지 않았지만 홍콩 정세도 의제에 포함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홍콩에서는 13일 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자매지 환구시보의 남자기자 두 명이 공항 내에서 시위자들에 둘러싸이고 폭행당하는 사건도 발생해 달려온 경관대와 시위대의 충돌이 일어나 체포자도 나왔다. 중국정부는 14일 기자들에 대한 폭행은 “거의 테러에 가까운 행위”라며 강력하게 비난한다는 성명을 발표했다.


김경수 글로벌이코노믹 편집위원 ggs07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