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복절 맞아 'NO 아베‘ 함성 대한민국을 뒤덮다

광복 74주년 맞아 일제 강제동원 문제 해결 등 촉구

기사입력 : 2019-08-15 06:19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지난 1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아베규탄 4차 촛불문화제'에서 참석자들이 현수막 펼치기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일본의 경제도발로 촉발된 한·일 경제전쟁이 한 달 넘게 이어지고 있다. 제74주년 광복절을 맞은 15일 서울 도심을 비롯해 전국 곳곳에서 '반(反) 아베'를 외치는 시민들의 집회와 행진이 절정을 맞을 것으로 보인다. 한반도가 제10호 태풍 크로사(KROSA)의 영향에 들면서 기상 상황은 다소 좋지 않겠으나, 상당한 규모의 군중이 거리로 나설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겨레하나, 민족문제연구소 등 10여개 단체로 구성된 '강제동원 문제해결과 대일과거청산을 위한 공동행동'은 이날 오전 11시 서울광장에서 '광복 74주년, 일제 강제동원 문제해결을 위한 시민대회'를 연다.

강제동원 피해를 겪은 이춘식 할아버지, 양금덕·김정주 할머니 등이 겪어야 했던 아픔을 생생하게 전한 뒤, 강제동원 문제 해결을 위해 시민들이 힘을 모아 달라고 호소할 예정이다.

2000여명(주최 측 예상)의 참가자들은 '강제동원 사죄하라', '아베는 사죄하고 배상하라' 등의 구호가 적힌 만장 100여 개, 평화의 비둘기 풍선 200여개를 들고 주한일본대사관 앞까지 행진한다.

오후 3시부터는 광화문 북광장에서 8·15민족통일대회 추진위원회가 주도하는 집회와 평화손잡기 행사가 예정됐다. 이 행사도 일본 측 평화단체 등이 연대하며, 참가자들은 본행사 이후 일본대사관 방면으로 가두행진을 벌일 예정이다.

750여개 시민사회단체이 연대하는 아베규탄 시민행동은 오후 6시께 광화문광장 북측에서 '8·15 제74주년 아베 규탄 및 정의 평화 실현을 위한 범국민 촛불 문화제'를 한다.
이들은 갈수록 악화하는 한·일 갈등 속에 '반일(反日)'이 아닌 '반(反)아베'를 외치자고 주장하면서 양국 시민사회가 함께 평화 연대를 실천하자고 강조할 계획이다.

또,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폐기와 이를 위한 국민청원 동참을 촉구한다.

광복절을 맞아 진행되는 이 날 촛불집회는 이전보다 많은 인원이 참여할 것으로 보인다.

center
1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옛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아베규탄 4차 촛불문화제'에서 참가자들이 촛불을 들고 있다./연합뉴스

아베규탄 시민행동 측 관계자는 "범국민 촛불 문화제로 열리는 만큼 10만명 정도가 참석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은 이에 앞서 오후 2시 광화문광장 북측에서 조합원 1만명(민주노총 측 추산)이 참석한 가운데 '8·15 전국 노동자 대회'를 연다.

민주노총은 '다시, 해방의 날, 노동자가 외치는 자주의 함성'을 주제로 행사를 한 뒤, 오후 3시 같은 장소에서 8·15 민족통일대회 추진위원회가 주최하는 '8·15 민족 통일대회·평화 손잡기'에도 참석한다.

이 밖에도 일제강제동원피해자연합회, 조국통일촉진대회추진위원회,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민중당, 농민의길, 6·15 청학본부 등이 광복절을 맞아 광화문 일대에서 관련 행사·집회를 한다.

이날 도심에서는 친박·보수 성향 단체도 한국 정부를 규탄하는 집회를 예고한 상태다. 광복절 당일 일본 정부와 한국 정부를 규탄하는 집회가 지근거리에서 열리는 것이어서 돌발행동이나 집단 간 충돌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 이태준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