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이주실 암투병에 몰려오는 슬픔... 이혼후 두딸이 있었기에 삶의 의지 불타올라

공유
0


이주실 암투병에 몰려오는 슬픔... 이혼후 두딸이 있었기에 삶의 의지 불타올라

center
완숙한 연기를 보여주고 있는 원로 영화배우 이주실이 15일인 광복절 주목을 받고 있다.

이주실은 “이혼 후 두 딸과 살다 유방암 4기 진단을 받았고, 이후 상황이 악화 시한부 판정까지 받았다”고 말했다.그는 “두딸을 보면 쉴수 없었다. 계속 일을 해야했다”며 “1년을 10년처럼, 하루를 한달처럼 살겠다며살아가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또 “암투병중임에도 영화사에서 일을 줘 감사했다고”말해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이주실은 암투병중 가슴 한쪽을 절제하고 체중도 35kg으로 준 것으로 전해졌다.


온기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1699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