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홍콩 집회 '분수령'…중국 무력개입 우려 '고개'

공유
0


홍콩 집회 '분수령'…중국 무력개입 우려 '고개'

center
18일오후 2시 홍콩 도심에서 대규모 송환법 반대 시위가 열린다. 사진=글로벌 이코노믹 DB
18일 홍콩 도심에서 대규모 송환법 반대 시위가 열린다. 평화집회를 내세워 중국 무력개입 명분을 차단할지 주목된다. 주말 시위가 대체로 평화적으로 끝날 경우 중국이 홍콩 사태에 무력으로 개입할 명분이 사라져, 홍콩 시위 정국이 다소 안정을 되찾을 것이라는 기대도 나온다.

홍콩의 대규모 도심 시위를 주도했던 재야단체 민간인권전선은 이날 오후 2시 빅토리아 공원에서 송환법에 반대하고 경찰의 시위 강경 진압을 규탄하는 대규모 집회를 개최한다.

민간인권전선은 지난 6월 9일 100만 명의 홍콩 시민이 참여한 송환법 반대 시위와 같은 달 16일 200만 명이 참여한 대규모 시위를 이끈 단체이다.

민간인권전선은 당초 빅토리아 공원에서 센트럴 차터로드까지 행진을 할 계획이었으나 홍콩 경찰은 폭력 시위가 우려된다며 이를 불허했다.

주최 측도 이러한 우려를 고려한 듯 이날 집회가 평화, 이성, 비폭력을 뜻하는 '화이비(和理非) 집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민간인권전선은 "오늘 집회에 참여하는 인원이 100만 명을 넘을 수 있지만, 빅토리아 공원의 수용 인원은 10만 명에 지나지 않는다"며 "경찰의 요구에 응해 '유수(流水)식 집회'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유수식 집회는 빅토리아 공원의 집회에 참여하는 시민이 집회장에 15분만 머무르다 빠져나가 집회가 흐르는 물처럼 무리 없이 진행되도록 하겠다는 뜻이다.

이날 빅토리아 공원의 집회장을 빠져나간 홍콩 시민은 코즈웨이베이, 완차이, 애드머럴티, 센트럴 등에서 자유롭게 행진하며 시위를 벌일 전망이다.

홍콩 경찰은 이날 집회에 3000여 명의 경찰과 100여 명의 폭동 진압 경찰을 투입할 예정이다.

만약 이날 집회가 평화적으로 끝난다면 홍콩의 송환법 반대 주말 시위는 4주 만에 처음으로 평화 시위에 성공하게 된다.

지난 6월 초부터 시작된 송환법 반대 주말 시위는 지난달부터 평화 집회 후 일부 시위대가 경찰과 극렬하게 충돌하는 양상을 띠며 중국이 홍콩 사태에 무력개입할 것이라는 우려도 커지고 있다.

전일 송환법 반대 시위는 이러한 우려를 의식한 듯 주최 측과 경찰 모두 최대한 자제하려는 모습을 나타냈다.


최성해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ada@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