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일본 경제보복 이후 상장기업 영업이익 전망 줄줄이↓

공유
0


일본 경제보복 이후 상장기업 영업이익 전망 줄줄이↓

center
일본의 우리나라에 대한 수출규제 이후 상장기업의 3분기 영업이익 전망치가 줄줄이 하향조정되고 있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16일 현재 증권회사 3곳 이상의 추정치가 있는 224개 상장기업 중 61.2%인 137개 기업의 영업이익 전망치가 일본이 수출규제 방침을 발표하기 직전인 6월보다 나빠진 것으로 나타났다.

131개 기업은 영업이익 전망치가 낮아졌고 3개 기업은 적자 전환, 3개 기업은 적자 확대가 예상됐다.

SK하이닉스의 3분기 영업이익은 4327억 원으로 6월 전망 때의 9104억 원보다 52.5% 줄어들 것으로 전망됐다.

삼성전자도 6월말 7조5103억 원에서 6조9395억 원으로 7.6%, LG전자는 7451억 원에서 5900억 원으로 20.8% 감소할 것으로 예상됐다.

LG디스플레이는 영업손실 전망치가 187억 원에서 1922억 원으로 크게 확대됐다.

일본을 찾는 우리 여행객이 줄고 홍콩 시위까지 격화되면서 여행사와 항공사의 영업이익 전망치도 크게 낮아졌다.

모두투어의 경우 3분기 영업이익 전망치가 6월 90억 원에서 49억 원으로 45.3%, 제주항공은 601억 원에서 346억 원으로 43.2%, 하나투어는 158억 원에서 112억 원으로 29.6%, 대한항공은 4193억 원에서 3814억 원으로 9% 줄어들 것으로 나타났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