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7월 거주자 외화예금 7억1000만달러 감소

공유
0


7월 거주자 외화예금 7억1000만달러 감소

center
통화별 거주자외화예금 잔액 추이. 자료=한국은행
지난달 말 국내 거주자 외화예금이 전달보다 7억1000만 달러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의 달러화 예금 감소가 가장 큰 원인으로 꼽혔다.

한국은행이 19일 발표한 ‘2019년 7월 중 거주자외화예금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 외국환은행의 거주자 외화예금은 696억7000만 달러로 전월보다 7억1000만 달러 감소했다.

거주자 외화예금은 내국인과 국내에 6개월 이상 거주한 외국인·외국기업이 국내 은행과 국내 외국은행 지점에 예치한 외화예금이다.
통화별 거주자외화예금 잔액 추이를 보면 달러화 예금은 지난달 말과 비교해 3억달러가 감소했다. 한은은 원·달러 환율 상승에 따른 현물환 매도가 확대된 가운데 일부 기업의 외화예금 증가 등으로 감소폭이 제한됐다고 밝혔다.

엔화와 유로화 예금도 각각 1억7000만 달러, 7000만 달러 감소했다. 원·엔 환율 상승에 따른 기업의 현물환 매도 등이 감소 원인으로 꼽혔다.

은행별로는 7월 말 기준으로 국내은행 (591억8000만달러)과 외은지점(104억9000만달러)은 각각 13억6000만 달러, 6억5000만 달러씩 증가했다.

주체별로는 기업예금이 551억2000만 달러, 개인예금은 145억5000만 달러 등 각각 5억5000만 달러, 1억6000만 달러씩 줄었다.


한현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an0912@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