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심명섭 전 위드이노베이션 대표, ‘웹하드 음란물 유통 방조’ 무혐의 종결

공유
0


심명섭 전 위드이노베이션 대표, ‘웹하드 음란물 유통 방조’ 무혐의 종결

center
숙박O2O 서비스 ‘여기어때’의 운영사인 위드이노베이션과 윕하드 위드웹의 창업자인 심명섭 전 대표(사진)가 지난해 불거진 ‘웹하드 관련 음란물 유통 방조’ 혐의를 벗었다. 사진=위드이노베이션


숙박O2O 서비스 ‘여기어때’의 운영사인 위드이노베이션과 윕하드 위드웹의 창업자인 심명섭 전 대표가 지난해 불거진 ‘웹하드 관련 음란물 유통 방조’ 혐의를 벗었다.

위드웹 측은 19일 검찰이 최근 심명섭 전 대표의 음란물 유통 방조 혐의에 대해 무혐의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지난해 말 심 전 대표는 위드웹이 과거 지분을 보유했던 웹하드 업체를 통해 음란물 유통을 방조했다는 혐의로 검찰에 송치됐었다.
이번 검찰 조사 결과 심 전 대표는 회사 지분을 소유했을 뿐 업체 경영과 운영에는 관여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심 전 대표가 대표직을 겸임하고 있는 위드웹 보유의 해당 회사의 지분 역시 모두 매각한 상태다.

심 전 대표는 위드이노베이션과 위드웹의 창업자이자 대주주다. 국내 O2O 업계 1세대 리더로 꼽힌다. 2014년 출시한 여기어때를 중소형호텔 예약 서비스에서 종합숙박·액티비티 예약플랫폼으로 성장시킨 주역으로 주목 받았다.

심 전 대표는 지난해 ‘웹하드 논란’ 이후 대표이사 직에서 물러났다. 그는 당시 “웹하드 사업, 경영에 일체 관여하지 않고, 오로지 여기어때에 집중하고 있다는 점을 소명하고, 법적절차에 성실히 임하겠다”면서 “회사와 동료에게 누를 끼치지 않기 위해 대표이사직에서 물러난다”고 밝힌 바 있다.

심 전 대표의 사임 이후 위드이노베이션은 전문경영인 체제로 전환했다. 2018년 매출은 686억 원으로 2년 동안 3배 가깝게 성장했고 올해도 지속적인 성장이 기대된다.

심 전 대표는 최근 글로벌 사모펀드에 위드이노베이션 지분 약 50% 전체를 매각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과거 국내 서비스 플랫폼 분야를 통틀어 M&A 또는 IPO를 통한 최대주주의 일부 지분 매각은 있었지만 이번 딜은 최대주주가 사모펀드에 지분 전량을 매각한 것은 처음이다. 심 전 대표는 이번 딜을 통해 1500억 원이 넘는 현금을 확보했다.


정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wjddud@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