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해외 도박·성접대 의혹' 양현석 출국금지

공유
0


'해외 도박·성접대 의혹' 양현석 출국금지

center
경찰이 해외 원정도박 등 의혹을 받고 있는 양현석(50)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를 출국금지 조치했다.

20일 사정당국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최근 양 전 대표에 대한 출국금지 조치를 내렸고, 기한이 만료돼 이날 연장을 할 것으로 알려졌다.

양 전 대표와 함께 해외 원정도박 혐의를 받는 그룹 빅뱅의 전 멤버 승리(29·본명 이승현)는 앞서 출국금지 명단에 올랐다.
경찰은 지난 7일 양 전 대표의 해외 원정도박과 환치기 의혹에 대한 첩보를 입수했으며, 이후 승리도 원정도박을 함께 했다는 의혹이 제기되자 14일 이들을 상습도박 혐의로 입건했다.

이어 17일 YG엔터테인먼트 본사를 5시간에 걸쳐 압수수색, 박스 2개 분량의 자료를 확보했다.

환치기 의혹에 대해서는 아직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압수수색으로 확보한 압수물 분석이 끝나면 곧바로 양 전 대표 등을 소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