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이필모♥서수연 득남, "아비가 됐다. 건강하게만 자라다오"

공유
0


이필모♥서수연 득남, "아비가 됐다. 건강하게만 자라다오"

center
사진=이필모 인스타그램 캡처
탤런트 이필모(45)와 인테리어 디자이너 서수연(34) 부부가 득남했다.

이필모는 20일 인스타그램에 갓 출산한 아들을 안고 환하게 웃고 있는 사진과 함께 득남 소감을 직접 전했다.

그는 태명 '오잉이'를 언급, "13시간의 진통 끝에 너무나 예쁘게 우리 '오잉이'가 태어났다"며 "힘든 시간 버텨준 수연. 고맙고 또 고맙다. 고생했고 사랑한다"고 아내 서수연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또한 이필모는 "아비가 됐다. 이제 아비된 자로서 내가 줄 수 있는 모든 것을 주겠다"며 "주변에 긍정적이고 좋은 영향을 줄 수 있는 아이로 잘 키우겠다. 건강히만 자라다오~♡ 축복해주는 모든 분들, 영혼을 담아 인사드린다. 정말로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이필모의 소속사 케이스타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아내 서수연씨는 지난 14일 출산했다. 산모와 아이 모두 건강한 상태로 이필모는 아내 서수연의 산후조리를 돕고 있다.

한편, 이필모와 서수연은 TV 조선 연애 리얼리티 프로그램 '연애의 맛'을 통해 결혼한 1호 부부다. 지난해 '연애의 맛' 시즌1에서 인연을 맺은 두 사람은 지난 2월 결혼식을 올렸다. '필연부부'로 불리며 큰 사랑을 받은 두 사람은 결혼 당시 "속도위반은 아니다"라고 밝혔지만, 결혼 6개월만에 득남의 기쁨을 누렸다.

이필모-서수연 득남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순산 축하드립니다!!! 고생하셨네요. 우와 정말 아가가 건강과 축복과 행복이 늘 함께하길 빌어요~", "'필연부부' 축하해요", "오잉이가 드디어 세상에 나왔네요~ 필모님 피드 보니 내가 눈물이 나네여~축복합니다~" 등의 축하 인사를 건넸다.


김성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de.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