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대신증권, 해외주식거래 영국·독일·베트남 등 13개국 확대

공유
0


대신증권, 해외주식거래 영국·독일·베트남 등 13개국 확대

center
대신증권이 해외주식 거래국을 확대하며 신규고객 확보에 나서고 있다.
대신증권이 해외주식 거래국 라인업을 대폭 늘린다.

대신증권은 영국, 독일, 캐나다, 베트남 등 총 13개국의 해외주식을 오프라인으로 거래할 수 있는 서비스를 오픈한다고 20일 밝혔다. 기존에 대신증권은 미국, 중국, 홍콩, 일본 4개국만 온-오프라인 주식거래서비스를 제공했다.
해외주식 거래국 라인업 확대는 글로벌 자산배분 효과를 기대하는 국내투자자들에게 폭넓은 매매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다. 추가된 13개 거래국은 영국, 독일, 프랑스, 이탈리아, 오스트리아, 아일랜드, 네덜란드 핀란드, 스위스 등 유럽 9개국과 베트남, 싱가포르, 호주 아시아 3개국 그리고 캐나다 미주 1개국이다.

추가된 13개국 해외주식을 거래하려면 대신증권 해외주식 계좌를 개설하고 ‘해외주식 데스크’를 통해 전화주문하면 된다.

김상원 스마트Biz추진본부장은 “이번 해외주식 거래국 확대가 국내 투자자들에게 다양한 수익의 기회를 제공하고 투자 포트폴리오를 넓힐 수 있는 대안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최성해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ada@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