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소비자원, 정수기 관련 소비자 피해 급증

공유
0


소비자원, 정수기 관련 소비자 피해 급증

center
정수기 관련 소비자 피해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2015년부터 올해 6월말까지 접수된 정수기 관련 피해구제 신청이 2490건에 달한 것으로 집계됐다.

2015년에는 337건이었지만 2018년에는 683건으로 배 이상 늘었다.
2018∼2019년 6월 접수된 피해사례 중 채권 추심 관련 내용을 제외한 774건을 유형별로 분석한 결과, 계약 관련 피해가 28.6%, 제품 품질 관련 피해가 28%로 나타났다.

설명과 다른 계약 조건을 적용하거나 사은품을 주지 않는 등 계약 내용을 제대로 이행하지 않아 발생한 피해가 14.3%로 가장 많았고 정수기 기능 불량이나 오작동 같은 기기 하자가 12.9%로 뒤를 이었다.

설치 후 누수 피해도 10.2%나 돼 주의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정수기 사업자들에게 부당한 대금을 청구하지 말고 적절한 사후 서비스를 제공할 것을 권고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