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우리나라 외국에 갚을 돈보다 받을 돈 더 많다...2분기 순대외채권 4711억달러

공유
0


우리나라 외국에 갚을 돈보다 받을 돈 더 많다...2분기 순대외채권 4711억달러

center
자료=한국은행
대외채권에서 부채(채무)를 뺀 순대외채권이 소폭 감소했다. 대외채권은 우리나라가 외국에 갚아야 할 돈(대외채무)보다 외국으로부터 받아야 할 돈이 더 많다는 것을 의미한다.

한국은행이 21일 발표한 2019년 6월 말 국제투자대자대조표(잠정)에 따르면 6월말 순대외채권은 전분기말 보다 31억 달러 감소한 4711억달러로 집계됐다.

6월 말 대외채권은 전분기 대비 184억 달러 늘어난 9331억 달러로 나타났다. 만기별로는 단기 5769억달러와 장기 대외채권 3562억 달러로 각각 전분기 보다 41억달러, 143억달러가 늘었다.

부분별로는 일반정부(20억달러), 예금취급기관(48억달러), 기타부문(137억달러)등 모든 부문에서 증가세를 보였지만, 중앙은행은 21억 달러 크게 감소했다.
대외채무 중 만기가 1년 이하인 단기외채는 1400억 달러로 전 분기 대비 106억 달러 증가했다.

부분별로는 일반정부는 69억달러, 중앙은행은 29억달러, 기타부문은 27억달러로 각각 부채성 증권 중심으로 69억달러, 29억달러, 21억달러 증가했다.

한편, 우리나라가 해외에 투자한 대외금융자산에서 외국인이 우리나라에 투자한 대외금융부채를 뺀 순대외금융자산은 4623억 달러로 전분기말 보다 260억 달러 증가했다.

6월말 대외금융자산은 481억 달러 늘어난 1조6215억 달러를 기록했다.

대외채무 중 단기외채 비율과 단기외채 비중은 각각 34.7%, 30.3%로 전분기 보다 각각 2.8%포인트, 0.9%포인트 상승했다. 이는 2014년 9월 말 33.2% 이후 최고치다.


한현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an0912@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