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에쓰오일, IMO 환경규제에 하반기 실적 ‘청신호’

공유
0


에쓰오일, IMO 환경규제에 하반기 실적 ‘청신호’

center
에쓰오일(S-Oil) 이미지. 사진=S-Oil 홈페이지
올해 2분기 900억 원 대 적자를 본 정유업체 에쓰오일이 올해 하반기에는 실적이 개선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21일 미래에셋대우에 따르면 에쓰오일은 정제마진이 손익분기점(BEP) 아래로 추락해 올해 2분기에 905억 원대 영업손실(적자)를 기록했다.

정제마진은 석유제품 가격에서 원유 가격과 수송·운영비 등 비용을 뺀 금액으로 정유업체 수익성을 나타내는 지표다. 정제마진이 올라가면 정유사 수익성이 개선되고 내리면 그 반대다.

에쓰오일은 "싱가포르 복합정제마진이 올 1월 배럴당 1.4달러에서 2분기 배럴당 1달러로 떨어졌다"고 했다.

이에 따라 에쓰오일은 2분기에 905억1800만 원의 영업손실을 냈으며 당기순이익도 1474억1400억 원의 손실을 냈다.
그러나 에쓰오일은 국제해사기구(IMO) 환경규제 시행을 앞두고 저유황유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보여 올 하반기 실적이 호조를 보일 것으로 보인다.

IMO 환경규제는 2020년 1월 1일부터 시행되며 모든 선박 연료유의 황 함유량 상한선을 기존 3.5%에서 0.5%로 낮춰야 하는 제도다. 이 규제를 준수하기 위해서는 선박에 고유황유가 아닌 저유황유를 사용해야한다.

일반적으로 저유황유는 고유황유보다 정제과정이 복잡해 고유황유에 비해 가격이 50% 비싼 것으로 알려졌다.

박연주 미래에셋대우 연구원은 “유럽과 미국을 중심으로 저유황유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며 "아시아에서도 저유황연료유 수요가 늘어나 올해 8월 들어 핸디사이즈(가장 작은 사이즈 선박·재화중량 2만~4만t) 탱커선까지 유럽에서 아시아로 저유황유를 실어 나르기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박 연구원은 또 “고유황연료유는 IMO 규제로 앞으로 수요가 감소해 고유황연료유 마진은 빠르게 둔화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저유황유 수요가 늘어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는 가운데 정유업체중 에쓰오일이 최대 수혜 기업이 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박 연구원은 “에쓰오일은 이미 고도화 설비가 완공돼 고유황유를 거의 생산하지 않고 있다”며 “고도화 설비는 저유황유 마진이 증가하고 고유황유 마진이 감소하는 상황에서 에쓰오일은 올해 3분기 영업이익이 2205억 원 컨센서스(이익 추정치)가 예상되며 4분기 실적은 더욱 개선될 것"이라고 풀이했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