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비건 대표 출국 하루 미뤄… 판문점서 북한 접촉하는 것 아니냐 관측

공유
0


비건 대표 출국 하루 미뤄… 판문점서 북한 접촉하는 것 아니냐 관측

center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22일 종로구 정부서울청사로 김현종 국가안보실 제2차장과 면담을 위해 들어가고 있다./뉴시스
2박3일의 방한일정을 마치고 22일 오후 한국을 떠날 예정이었던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출국일을 하루 연기, 판문점에서 북측과 극적인 접촉을 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비건 대표는 이날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과의 면담 후 한국을 떠나 중국으로 갈 것으로 알려졌으나 23일로 출국 일정을 변경했다.

비건 대표의 정확한 출국 지연이유는 알려지지 않고 있으나 방중 일정이 취소되면서 출국을 하루 미룬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비건 대표는 당초 방한 후 중국 베이징(北京)을 방문해 새로 부임한 중국 측 카운터파트인 뤄자오후이(羅照輝) 외교부 부부장과 만나는 일정 등을 조율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었다.

비건 대표는 방한 기간 예정됐던 김현종 2차장과 김연철 통일부 장관,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등 한국 정부 고위 당국자들과의 면담 일정을 모두 마친 상태다. 비건 대표가 이날 저녁 이도훈 본부장을 만나 북미 대화 재개와 대북 전략을 더 논의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이와 관련, 미국의소리(VOA)방송에 따르면, 모건 오테이거스 미 국무부 대변인은 21일(현지시간) 정례브리핑에서 비건 대표의 북한 접촉 가능성에 "아시아 방문에 앞서 보도자료를 냈다"며 "추가 회담을 갖거나 다른 곳을 방문하는 것과 관련해 발표할 것이 없다"며 북한과 접촉할 계획이 없음을 시사했다.

일본을 거쳐 20일부터 3박4일 동안 서울에 머문 비건 대표는 23일 오전 미 워싱턴에 직항편으로 귀국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