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단국대 학생, 조국 딸 논문조작 '시국선언'

공유
0


단국대 학생, 조국 딸 논문조작 '시국선언'

center
사진=뉴시스
단국대 연구 부정 비상대책위원회 소속 참가자들은 23일 천안캠퍼스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의 단국대 의과학연구소 병리학 논문 제1저자로 등재된 논란과 관련, 시국선언 기자회견을 열고 "장 모 교수는 고등학교 2학년 조모 양을 단국대 의학연구소 의학 논문 제1 저자로 등재시켰다. 그 학생이 영향력 있는 인물의 자녀라는 것이 그 이유"라고 비판했다.

이들은 "조 모양은 대입 자기소개서에 해당 논문을 이용해 고려대에 합격했다"며 "그로 인해 한 명의 서민은 고려대에 떨어졌다"고 주장했다.
또 "대한민국 교육계가 공정하다는 믿음에 학부모는 땀 흘려 자식에게 펜대를 쥐여주고 있고 학생은 눈물 흘려 교과서를 외우고 있다"며 "그러나 믿음은 뿌리부터 흔들리고 있고 그 중심에 단국대가 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장 모 교수는 대한민국 교육계와 단국대를 배신한 책임을 지고 물러나야 한다"고 촉구했다.

앞서 단국대 천안캠퍼스 총학생회는 22일 입장문을 통해 "학교 측에 조국 후보자의 딸 조모 양이 고교 시절 의학 논문에 제1 저자로 이름을 올린 뒤 단국대 내부 시스템에 의과학연구소 소속의 '박사'로 기록된 부분, 그 과정이 적법 여부 등에 대한 사실 여부 확인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