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국GM 비정규직 근로자 철탑에서 고공 농성

공유
0


한국GM 비정규직 근로자 철탑에서 고공 농성

center


한국지엠 비정규직 근로자가 사용자측의 군산 공장 폐쇄와 근무제 축소 등으로 해고된 근로자 복직을 촉구하며 25일 고공 농성에 들어갔다.

한국GM 비정규직지회에 따르면 이날 오전 4시부터 인천시 부평구 한국GM 부평공장 정문 앞의 9m 높이 철탑에서 해고 근로자 1명이 고공 농성을 시작했다.
비정규직 근로자들은 "한국GM은 지난해 군산 공장을 폐쇄하고 부평2공장의 2교대 근무를 1교대로 축소했다"며 "숱한 구조조정 속에서 비정규직 근로자들은 고용 안정 없이 공장 밖으로 쫓겨나야 했다"며 농성을 결의했다.

이들은 군산과 부평공장에서 해고된 비정규직 근로자 46명의 복직을 촉구하고 있다.

26일부터는 군산·부평 공장 비정규직과 해고 근로자 25명도 철탑 앞에서 무기한 집단 단식 농성에 들어갈 예정이다.

한국GM 비정규직지회 측은 지난해 1월 협력업체 소속 비정규직 근로자를 불법 파견한 혐의(파견근로자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로 사용자측을 고발했지만, 아직 수사가 마무리되지 않았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