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조국, 자녀문제 공식 사과…"개혁임무 완수 위해 심기일전"

공유
0


조국, 자녀문제 공식 사과…"개혁임무 완수 위해 심기일전"

center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25일 딸의 고교 시절 논문 제1저자 등재 등 자녀를 둘러싼 논란에 "아이 문제에 불철저하고 안이한 아버지였다"고 사과했다.

그러면서도 "저와 제 가족이 고통스럽다고 해서 짊어진 짐을 함부로 내려놓을 수 없다"며 "문재인 정부의 개혁 임무 완수를 위해 어떤 노력이든 다 하겠다"고 밝혔다.

조 후보자는 이날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이 꾸려진 서울 적선현대빌딩에 출근, 미리 준비한 입장문을 발표했다.
조 후보자는 "개혁주의자가 되기 위해 노력했지만 아이 문제에는 불철저하고 안이한 아버지였음을 겸허히 고백한다"며 "당시 존재했던 법과 제도를 따랐다고 하더라도 그 제도에 접근할 수 없었던 많은 국민들과 청년들에게 마음의 상처를 주고 말았다"고 밝혔다.

또 "국민의 정서에 맞지 않고, 기존의 법과 제도에 따르는 것이 기득권 유지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점을 간과했다"며 "국민 여러분께 참으로 송구하다"고 고개를 숙였다.

조 후보자가 '송구하다'는 표현을 쓰며 명시적으로 사과한 것은 처음이다.

이전에는 "가족 모두가 더 조심스럽게 처신했어야 했다", "아이의 아버지로서 더 세심하게 살폈어야 했다"는 표현을 써 유감을 표했다.

조 후보자는 그러면서 "저와 제 가족이 고통스럽다고 해 제가 짊어진 짐을 함부로 내려놓을 수 없다"고 했다.

또 "제가 지금 할 수 있는 최선은 국민들께서 가진 의혹과 궁금증에 대해 국민의 대표 앞에서 성실하게 모든 것을 말씀드리고 국민들의 판단을 받는 것"이라며 "인사청문회에서 주시는 꾸지람을 가슴 깊이 새기겠다"고 말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