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 배터리 이틀 연속 발화…스위스 이어 스페인 애플스토어 긴급 대피 소동

기사입력 : 2018-01-11 16:2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스페인 발렌시아에 위치한 애플 스토어. 스위스에 이어 아이폰 배터리를 교체하던 중 배터리가 발화해 긴급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글로벌이코노믹 노정용 기자]
애플스토어(Apple Store)에서 수리 중이던 아이폰(iPhone) 배터리가 이틀 연속 발화해 비상이 걸렸다.

스페인 발렌시아에 위치한 애플스토어에서 10일(현지 시간) 아이폰 수리 중 배터리가 발화해 고객과 직원이 긴급 대피했다. 앞서 비슷한 사고가 9일 스위스 취리히의 애플스토어에서도 발생했다.

애플인사이더에 따르면, 수리를 위해 맡긴 아이폰 배터리의 발화로 경찰과 소방관이 출동했다. 다행히 부상자는 나오지 않았다지만, 바닥에 연기가 자욱해 매장 직원이 진화하는 등 상당한 규모의 소동이 일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사건은 아이폰 배터리를 교환하는 중에 발생한 것으로 전문가들은 추정했다.

애플은 '배터리 게이트' 이후 배터리 손상 정도에 관계없이 아이폰 배터리를 일반 요금 8만8000원에서 약 60% 감액한 3만2000원에 교체해주고 있다. 이전 아이폰에서 의도적으로 성능을 떨어뜨리고 있었던 사실이 발각되어, 사용자들에게 배터리를 교체해주고 있는 것이다.

아이폰에 사용되는 리튬 이온 배터리는 강한 압력을 받으면 발화하는 특징이 있다.


노정용 기자 noja@g-enews.com

노정용 부국장 noja@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유럽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