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양호 별세 상속세 얼마? 2500억~3000억원 (상속세율 50%+할증) 한진칼 대한항공 조원태 조현아 조현민 이명희 부담

기사입력 : 2019-04-08 15:2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대한항공 조양호 회장의 별세로 그 후손들이 물어야할 상속세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조양호 전 회장이 보유하고 있는 한진칼과 대한항공, 한진 등 한진그룹 상장 계열사의 주식 가치는 약 4000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여기에 부동산까지 합하면 줄잡아 5000억~6000억 원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단순하게 상속세율 50%를 적용해도 2500억~3000억 원의 세금을 내야할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상속세는 30억 원을 초과하는 금액에는 최고 세율인 50%를 적용한다.

또 최대주주와 특수관계 지분은 할증도 적용된다.
물론 당장에 내야하는 것은 아니다.

상속세는 납부세액이 2000만 원이 넘으면 5년까지 나눠 내는 연부연납이 가능하다.

주식담보 대출과 배당 증액 등을 통해 분납할 수도 있다.

상장 주식에 대한 상속세는 사망 시점을 기준으로 전후 2개월씩 4개월간 평균 주가를 기준으로 산정한다.

별세 이후 한진칼과 그 계열사 주가가 급등세를 보여 상속세 규모가 더 커질 수 있다.

조양호 회장은 지주회사인 한진칼의 보통주 1055만3258주와 우선주 1만2901주를 보유하고 있다.

한진칼의 장중 보통주 주가인 3만 원과 우선주 2만 원을 각각 적용하면 조 전 회장이 보유한 주식 가치는 3000억 원에 이른다.

또 조 전 회장이 보유 중인 한진 보통주 82만2729주의 가치는 350억 원 내외다.

대한항공 보통주 1만4130주와 우선주 2만6698주의 시가는 9억 원 상당이다.


김대호 글로벌이코노믹 연구소 소장/ 경제학 박사 tiger8280@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

김대호 소장 tiger8280@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증권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