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Biz 24] 중국, 스웨덴 통신업체 에릭슨 반독점 조사 착수

美 견제 받고 있는 화웨이 측면 지원 관측도

기사입력 : 2019-04-16 13:33 (최종수정 2019-04-16 13:48)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중국 당국이 스웨덴 통신장비업체인 에릭슨에 대해 독점 금지 위반 혐의로 조사를 벌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15일(현지 시간) 통신 전문매체 텔레콤스에 따르면 중국 당국이 최근 에릭슨 베이징 사무소를 전격 방문했다며 중국 반독점 당국인 국가시장감독관리총국(SAMR)이 에릭슨을 상대로 독점 금지 위반 혐의로 조사에 돌입했다고 전했다.

이번 조사는 에릭슨이 부과하는 특허사용료가 과도하다는 중국 통신사들의 불만에서 비롯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글로벌타임스는 중국 통신회사들이 3세대와 4세대 이동통신 표준 기술 특허와 관련된 에릭슨의 지식재산권관행의 부당함을 제기해왔다고 전했다.

에릭슨은 2011년 이후 전 세계 통신시장에서 특허료로 10억 달러를 벌어들인 것으로 집계됐다.

중국 당국의 이번 조사의 배경으로 에릭슨과 경쟁 관계에 있는 화웨이를 둘러싼 미-중 간 갈등이 작용했다는 관측도 나온다.

미 사법당국은 올해 초 화웨이의 멍완저우 부회장 겸 최고재무책임자(CFO)를 대이란 제재 위반 및 미국 T모바일 영업기밀 탈취 등의 혐의로 기소했다. 이에 앞서 캐나다 사법당국은 미국 요청에 따른 조치라며 지난해 12월 1일 홍콩에서 캐세이퍼시픽 항공을 타고 캐나다 밴쿠버 공항에 내려 남미로 가는 비행기를 갈아타려는 멍 부회장을 체포했다.

이와 함께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는 화웨이가 중국 정부를 위해 스파이 행위를 한다며 동맹국에 화웨이 제품 불매를 촉구해 왔다.

이런 가운데 에릭슨은 지난해 화웨이를 밀어내고 세계 최대 통신인프라 장비업체 자리에 올랐다. 전 세계 시장 점유율이 전년 대비 2.4%포인트 오른 29%로, 26%에 그친 화웨이를 앞지르고 2년만에 1위 자리를 탈환했다.

이 때문에 중국 당국이 글로벌 통신장비 시장에서 미국의 강력한 견제를 받고 있는 화웨이를 측면 지원하기 위해 경쟁 업체인 에릭슨 조사에 나선 것일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김환용 글로벌이코노믹 편집위원 khy0311@g-enews.com

김환용 편집위원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IT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