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Biz 24] 중국, 캐나다업체 돼지고기 수입 중단

금지 사료첨가제 검출 이유로 수입 금지…화웨이 부회장 체포 보복 의심

기사입력 : 2019-06-19 17:03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중국이 캐나다 프리고 로얄이 수출하는 돼지고기에서 사료 첨가물 '락토파민'이 검출됐다며 수입을 중단시켰다.
중국이 사료 첨가물 '락토파민'이 나온 캐나다 업체의 돼지고기 수입을 중단하기로 했다.

캐나다가 미국 사법 당국의 요청에 따라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의 멍완저우 부회장을 체포 및 구금하면서 캐나다와 외교적 마찰을 빚고 있는 중국측의 보복성 조치라는 추측이 나오고 있다.

18일(현지시간) 신화통신에 따르면 중국 동부 난징 세관은 캐나다 프리고 로얄(Frigo Royal)이 수출한 돼지고기 제품에서 많은 나라가 금지하고 있는 사료 첨가제 락토파민이 검출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중국은 프리고 로얄로부터 돼지고기 수입을 중단하며 회사 소속 수의사가 발급한 건강증명서도 받지 않겠다고 밝혔다.
중국 관세청은 캐나다산 돼지고기에 대한 불법 첨가물 검역을 강화하겠다는 입장이다,

캐나다 당국은 "락토파민이 정말로 검출됐는지 확인 중"이라며 "만약 사실이라면 어떤 경로로 성분이 유입됐는지 조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캐나다는 그동안 중국 규정에 따라 락토파민이 검출되지 않은 돼지고기만 수출해 왔다.

'근육 약'으로 알려진 락토파민은 돼지의 성장을 촉진한다. 중국과 러시아, 유럽연합(EU) 등에선 이를 금지하지만 미국과 캐나다에서는 사용할 수 있다.

지난해 12월 캐나다 당국이 미국의 이란 제재 위반 혐의와 관련한 요청으로 밴쿠버에서 멍완저우 부회장을 체포한 이래 중국과 캐나다 양국은 외교적 갈등을 겪어왔다.

중국은 올 들어 캐나다산 육류와 식육 가공품에 대한 검역을 강화하고 있다. 올해 3월 캐나다산 카놀라 수입을 금지한 데 이어 지난 4월부터 캐나다 돼지고기 수출업체 2곳에 대한 수출 허가를 일시 정지했다. 당시 당국은 수입 인증서류 상 제품표시 오류 때문에 수입을 금지한다고 밝혔다.


김환용 글로벌이코노믹 편집위원 khy0311@g-enews.com

김환용 편집위원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중국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